길의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길. 세계 100대 트레일.

길의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길. 세계 100대 트레일.  - 728x410
Photo Credit: pickupimage.com

은둔의 세월이 빚은 이방의 땅. 조물주가 창조하고 자연이 갈무리한 곳. 세월이 빚고 바람이 깎아 태고의 시간을 간직한 채 버텨온 곳. 설산과 초원 그리고 수직의 바위가 어우러진 신의 조각품. 사계절이 한 시공에 머무는 특별한 풍경. 원시의 생동력이 넘치는 깊고 깊은 지구촌의 오지. 만년설로 뒤덮인 원시 자연의 땅. 지구 최초의 모습이 남아있는 불과 얼음의 나라. 인간의 발길을 거부한 채 지켜온 머나먼 이방의 지대. 이런 수식어들이 붙는 인식의 저편에 있는 곳과 그 풍경속에 어이진 길들. 세상 아름다운 길이 어디 한두군데 일까! 지구 6대륙에 펼쳐진 세상 가장 드라마틱한 감동을 주는 길 중 100개를 나름대로 선정했습니다. 혹여 상대적 평가로 엄선한 길들을 탐탁히 여기지 못하거나 인정하지 못할수도 있겠지요. 사실 히말라야의 어느 후미진 길 하나도 알프스의 변방 한자락 길도 안데스의 한갓진 허접한 길도 이보다는 낫겠다는 핀잔을 줄수도 있고요. 하지만 지역적인 안배와 그 접근성 그리고 실효성을 감안해서 기본적으로는 내셔널 지오그래픽이나 론리 플래닛 등의 유수 기관들이 선정한 길들을 바탕으로 하였음을 밝힙니다. 미답의 그 길 위에 서면 그 미려한 풍경과 그 때묻지 않은 순수의 땅에서 살아가는 소박한 사람들과 그들이 지어낸 풍물이 있기에 세계 100대 트레일은 더욱 아름답습니다. 세계 100대 트레일.

최근 등록된 행사.모임. 이벤트More

요즘 미국내 주택 감정가격이 어떤가요?

요즘 미국내 주택 감정가격이 어떤가요?

요즘 집 감정가격이 대체적으로 잘 나오고 있다. 경쟁이 붙어 1-2만 달러 이상 리스팅 가격 보다 더 올라가도 집 감정가격이 끄떡없이 잘 나와서 매매 거래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다. 거래가 잘 되고 있는 지역들 특히 DC ..
몽탕베르 역에서 내리면서 오늘의 트레킹은 시작된다.

몽탕베르 역에서 내리면서 오늘의 트레킹은 시작된다.

알프스는 근대 등산의 발원지다. 4천미터 급 58개의 산봉우리가 천킬로 미터 넘게 이어지며 장대하게 뻗은 산맥으로 이루어져 있다. 동으로는 오스트리아와 쥴리앙 알프스로 유명한 슬로베니아에서 시작해서 이탈리아와 경계를 이루며 ..
불과 얼음의 땅. 아이슬란드 라우가 베구르 종주 트레킹.

불과 얼음의 땅. 아이슬란드 라우가 베구르 종주 트레킹.

바람의 땅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바람의 땅 아이슬란드의 레이캬비크 공항에 내렸습니다. 허술할 정도의 자유로운 공항 절차를 지나고 밖을 나오니 오전 8시. 겨울비같은 찬비가 강풍과 함께 마중나와 있습니다. 그 바람의 안..
온라인 간단하게 포토 편집이 가능한 사이트 추천

온라인 간단하게 포토 편집이 가능한 사이트 추천

블로그를 운영하거나 SNS에 사진을 등록하려고 할때, 간단하게 포토의 사이즈 및 다양한 효과를 내려고 할때, 기존의 아도비 같은 전문 그래픽 프로그램이 설치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으며, 사용법이 복잡해 초보가 사용하기..
구글 플러스(Google+) 서비스가 4/2 부로 중단

구글 플러스(Google+) 서비스가 4/2 부로 중단

4월 전까지 개인의 주요한 동영상 사진등의 데이타는 백업을 받으셔야 하고 그이후로는 모든 데이타는 구글 서버에서 삭제됩니다. 아래는 구글플러스 서비스에 대한 구글의 공식 블로그 내용입니다ㅣ. 일반 사용자용(개인..
스코틀랜드 웨스트 하이랜드 웨이 트래킹. #1

스코틀랜드 웨스트 하이랜드 웨이 트래킹. #1

내 인생에 쉼표란 없습니다. 십년을 넘기고 또 몇해인가! 기억도 아스라한 시절부터 시작된 내 트레킹의 유랑. 하루 이틀 쉬어도 가련만 그것이 자칫 나를 나태의 나락으로 떨어지게 할까봐 나는 또 다시 그 길고 긴 수행의 시간들..
화려한 가을색은 백운암에 내리고.. 돌로미테

화려한 가을색은 백운암에 내리고.. 돌로미테

고운 정만 들어 차마 두고 떠나기 쉽지 않은 로키와 이별하고 대륙을 건너는 비행기에 몸을 싣습니다. 첫눈이 자아내는 화려한 로키의 풍경들에 물든 내 마음을 차분히 가라앉히며 긴 비행을 감수합니다. 이제 유럽에서 한달 반을 지..
캐나다 로키와 깊은 정을 나누고...#4

캐나다 로키와 깊은 정을 나누고...#4

레이크 루이스의 비경과 함께.. 6글레이셔. 우리는 언제나 이런 힘겨운 등산길을 이제는 숙명처럼 받아들이며 올라갑니다. 산정을 향한 길을 한발 한발 또렷하게 내디디며 힘겹게 고난을 감내하며 오르는 길. 날씨마저 발길을 붙..

Sponsor